조회수 980
제목 공지글
작성자 ds904
작성일자 2015-05-07
gg11 누군가는 문학을 사랑 이라 칭하고... 누군가는 글 쓴다는건
자신의 내면을 송두리째 드러 내는일 이라고도 하는데 저두
쓰는일이 점점 더 두려워요. 많은 불특정 다수가 퍼 나르고
본의 아니게 쏟아낸 과거의 글들이 맨상처에 소금 뿌린듯가
슴 저려 오기도 하지요. 비록 잡문이지만 이곳Best of Best
글 골고루 맛보며 시나브로 산책하시고 가세요 고맙습니다.
고맙습니다 ^^* 늘 그늘서도 이케 가꾸는 운영자 님께 감사 ^^*

....................................................................... | 123.142.xxx.xxx
2015-05-07 09:30:02
sojuos ********************
오늘은 넘 늦은 관계로
새로 올라온 '감동글'도
보지못한채 퇴근하네요
내일은 좀더 여유롭게,..
늘 열정이 넘치시는
gg11덕에 풍성함이 넘치네요 ㄱㅅ
******************************** | 123.142.xxx.xxx
2015-05-07 21:46:02
gg11 저두 지나간 감동글을 수시로 접하면서 많은 치유를 받고 가요.
하루 이틀 또는 몇일을 온전히 바쳐 사진과음악과 가슴 저릿한
숭고한 문학들이 넘쳐나 어느 작품은 웬만한 책한권 압축해 놓
은 것보다 더 큰 전율을 억기에 앞으로도 전 자주 들릴 겁니다
사랑해요 ^^*

...................................................................... | 123.142.xxx.xxx
2015-05-08 13:59:42
kangq1w2 *********************************
귀한 보물처럼...삶의 잔잔한 의미를
다시 되돌아 보는 공간이 있어서
넘 기쁘며 굶줄였던 맘에 단비를
뿌려 봅니다... 감사^^
************************************** | 123.142.xxx.xxx
2015-05-14 08:48:01
swan2324 감동글 추억방 입장하니
감회가 새롭고 그냥 지나쳐버린
적이 많이 있었는데
자주 들어와 감동의 글을 몸소
느끼겠읍니다..
감사합니다

============================== | 123.142.xxx.xxx
2015-05-14 08:54:41
gg11 ....................

살면서 삶이 무미건조 할 때...
어둡고 칙칙하고 멋없이 느껴질때...
월든 호숫가를 하염없이 산책 하듯이...
지나간 옛추억을 은밀하게 꺼내 보고 싶을때...
나를 돌아 보며 지금의 내위치를 정확히 알고 싶을때...
얼마나 좋은가요. 잼있는 시집이나 책이나 영화한편 이상은 됩니다.
언제든 오시어 맘껏 놀다 가시되 점 하나의 흔적은
양심적으로 남기고 가세요. 그것이 사이버
매너짱 이니까요. 다녀 가신분의
건투를 빕니다.
감사

.......... | 123.142.xxx.xxx
2016-01-20 15:52:28
kangq1w2 **************************
다시 공지글의 문을 열고
들어 옵니다.
멋진 풍경과 삶의 사소함을 안고
가겠습니다. 감사^^
********************************* | 123.142.xxx.xxx
2016-03-17 18:56:54
kangq1w2 *********************************************
2016년 마지막 12월.....
대신 가족 모두 큰 사고 없음을 감사하게
생각하며 오늘 하루도 수고 하셨습니다.
********************************************* | 123.142.xxx.xxx
2016-12-14 19:20:17
kangq1w2 ******************************************
이제 2016년도 3일 남았습니다.
후회없이 주어진 시간 최서늘 다하며
차분히 한해를 뒤 돌아 봅니다.
한해 수고 많으 셨습니다.
************************************** | 123.142.xxx.xxx
2016-12-28 09:47:55
kangq1w2 ****************************************
정유년 새해가 어느덧 3일이 지났네요...
신년 첫 출근부터 독감과 교통사고로 직원들이
맘이 무거웠습니다.
부디 빠른쾌유 바라며 힘찬 새해 달려 갑니다.
*********************************************** | 123.142.xxx.xxx
2017-01-03 13:38:14
kangq1w2 ************************************
어느덧 정유년 새해도 10을 넘어갑니다.
하루가 이렇게 빠르게 가니 오늘 하루를
정말 후회하지 않도록 살아가야 겠습니다.
꾸준한 문학의 사랑으로 이 사랑방이 더욱
빛나는 공간이 되길 기원 합니다.
******************************************** | 123.142.xxx.xxx
2017-01-11 19:04:16
kangq1w2 ***********************************
어느덧 2017년 마무리가 다가왔습니다.
구정명절 잘 보내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글구 건강 하세요..^**^
******************************************************* | 123.142.xxx.xxx
2017-01-26 08:49:08
kangq1w2 *******************************************
어느덧 4월이 성큼 다가 왔습니다.
활짝 핀 목련,개나리,벗꽃처럼 오늘도
활짝 열어 봅니다.
****************************************** | 123.142.xxx.xxx
2017-04-05 08:42:29
swan2324 ============================
4월의 한주 꽃내음 맡으면서
활기차게 시작하겠습니다
감사
======================= | 123.142.xxx.xxx
2017-04-10 19:12:50
kangq1w2 *****************************
사월도 무색하게 지나가고 오월의
끝자락에 와 있습니다.
모레면 6월....
한해의 반이 이렇게 흘려 갔습니다.
남은 반만 이라도 잘 계획하고 소중한 하루에
향기를 남겨 봅니다.
*************************************** | 118.34..xxx.xxx
2017-05-30 09:52:18
kangq1w2 *************************************
어느덧 상반기가 끝나고 하반기로 들어
서는 7월 입니다.
상반기 부족한것 아쉬운것 잘 메모하여
하반기에는 미소짖는 내 얼굴을 보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7-07-04 13:24:29
kangq1w2 ********************************************
긴~~~연휴를 마치고 이제 다시 뛰어 나갑니다.
나와의 약속...업무의 효율....남은 몇달 후회 덜 하도록
나와의 약속 지켜 봅니다.
********************************************************* | 123.142.xxx.xxx
2017-10-10 19:09:55
kangq1w2 ******************************************
어느덧 11월도 중순에 왔습니다.
나무잎들은 한해의 삶을 준비함과 동시에 바람결에
떨어 집니다.
첫눈도 온다는 소식도 들립니다. 잔잔히 저 또한 한해
마무리 해 갑니다.
********************************************************** | 123.142.xxx.xxx
2017-11-15 08:40:47
kangq1w2 ************************************
한해의 마지막 달이 왔네요~
다들 이맘쯤엔 후회와 아쉬움이 많을건데
저 또한 그럽습니다.
하지만 남은시간 불태워 조금은 후회가 덜 되도록
마무리 해 봅니다.
******************************************************* | 123.142.xxx.xxx
2017-12-04 21:21:01
kangq1w2 *****************************************
2018년 무술년 새해에도 어느덧 한달이 훌쩍
넘어 갔습니다.
벌써2월~
11달 남은 2018년을 보람되고 아름다운 시간을
만들어 갑니다.
바로 가까이 있는 분과 함께...
한주 수고많이 하셨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2-02 19:56:00
kangq1w2 *********************************************
이사님의 대신27주년을 진심으로 축하 드립니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뿌린 씨앗들...
웃음과 기쁨으로 걷어 들이는 한해 되시길 바래요~
또한 몸 건강도 잘 챙기세요.
항상 응원 합니다.
****************************************************8 | 39.117..xxx.xxx
2018-03-01 14:57:21
kangq1w2 ************************************
봄의 계절이 다가 옵니다.
봄 새싹처럼 움추린 맘 확펴고 업무에
열중 하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3-16 09:57:33
kangq1w2 *******************************************
4월 한주를 마감하며 대표님과 직원들이
만난 쭈꾸미 샤브를 맛있게 먹었습니다.
한주 모두 수고 하셨구요
4월 둘째주 다들 대신약속 지키면 한주 멋지게
생활 합시다.
모두 사랑합니다~
모두 행복 하세요~
고맙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4-06 21:11:33
kangq1w2 ******************************************************
4월도 어느덧 세째주를 달리고 있습니다.
참 시간은 빠르게 지나 갑니다.
후회하지 않도록 오늘 하루 잘 마무리 하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4-16 19:35:53
kangq1w2 *****************************************
오늘 하루를 마갑합니다.
아침에 했던 다짐들....
잘 실천했는지 퇴근길에 반성해 봅니다.
********************************************* | 123.142.xxx.xxx
2018-04-25 19:49:48
kangq1w2 ********************************************
대신 창립 28주년을 축하 합니다.

한걸음 한걸음 어느덧 28년의 세월이 흘렀습니다.

대표님 이하 모든 직원 항상 건강 하시고

대신의 무한 발전위해 함께울고 함께웃으며 걷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4-27 10:33:06
kangq1w2 *******************************************
사월이 지나 오월이 둘째주를 맞이 합니다.
오월에도 하루하루 주어진 업무에 만전을 다하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5-08 08:41:26
kangq1w2 ****************************************
어느덧 오월 중순 입니다.
시간이 왜 일리 빨리 가는지....
오늘 하루에 감사하고 좋은 인연을 끈을 이어 갑니다.
**************************************************** | 123.142.xxx.xxx
2018-05-15 16:17:10
kangq1w2 *********************************************
오월 중순을 지나 육월의 중순을 달려 갑니다.
시간이 나이의 속도와 비례한다고 하던데
정말 몸으로 느끼고 있네요~
오늘 주어진 삶에 감사하고 열정으로 시작해 봅니다.
***************************************************** | 123.142.xxx.xxx
2018-06-07 09:38:31
kangq1w2 ************************************************
8월의 첫주가 시작 되었습니다.
요즘 무더위 땜시 외근이나 현장일이 수월하지가 않습니다.
정신 더 바짝 차리고 치밀계획하에 집중업무 합니다.
대신 사랑방 또한 오늘 날씨보다 더 뜨겁게 오를수 있도록
감동있는 글 만들어 가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8-08-01 09:12:30
gg11 ===

햐 ~~
kang..님 진짜 엄청 마니 입장 하실 때 우린 손 놓고 턱 괴고
있었네요. 미안하고 고맙습니다요
앞으로 가끔 들어와 세상사 논합시다요 ^^*.. | 123.142.xxx.xxx
2018-11-06 16:39:59
kangq1w2 ********************************************
첨엔 공지글 이라해서 몇번 들어왔었는데...
한번씩 들어올때마다 짧은 내 맘글 하나 올리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쓴 댓글이 모이다 보니 많이
모였네요~~
사랑방은 어디든 소중하다는 생각을 참 많이 합니다.
서로 공유하고 나누고 웃고 배우고 함께 뛰어가서
땀 닥아주는 그런 사랑의 방.....함께 만들어 가겠습니다.
********************************************************* | 123.142.xxx.xxx
2018-12-18 16:33:02
kangq1w2 **********************************************
오늘 모두가 함께 보령 고저 확인 측량을 했습니다.
아직 측량에 미숙한 방대리를 보면서 gg11님이
말씀하신 대로 하얀 빈병에 내가 담겨줄수 있는것은
무엇인지 다시 곰곰히 생각해 보는 현장이었습니다.
모두가 자신에게 주어진 직무가 있는데 그래도 빈병에
내가 알고 있는것 내가 배운것 하나씩 빈병에 담도록
하겠습니다.
모두 현장서 수고 했습니다.

점심 또한 서안산 유명 미꾸라지에 청하~~
감사 합니다.
*********************************************************** | 123.142.xxx.xxx
2018-12-19 15:29:28
kangq1w2 *******************************************
어느덧 2018년 마지막 주가 되었네요~
추운 아침부터 문득 생가나는 사자성어...

회자정리....
거자필반....

사람의 삶에서 항상 만남과 헤어짐의 인연이 있는데
잠잠히 두 단어를 깊게 생각해 보는 한주 되도록 하겠습니다.
한해 모두 수고 했습니다.
****************************************************************** | 123.142.xxx.xxx
2018-12-24 12:47:10
kangq1w2 ***********************************************
2018년 한해의 마지막 하루 입니다.
낼이면 새로운 2019년을 맞이 하는 시간앞에서
잠잠히 흘러왔던 시간을 기억해 봅니다.
모두 수고 하셨습니다.
감사 합니다.
가정에 행복을 기원 합니다.
**************************************************** | 123.142.xxx.xxx
2018-12-31 08:59:15

Contact us
각종 측량과 토목설계 및 사보ㆍ자유게시판 글과 관련하여 궁금하신점 문의 하시면 정성껏 답변해 드립니다.